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0872 0092020012157640872 05 0508002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08499000 1579608515000

라건아·이정현·이대성 펄펄…KCC, 오리온 꺾고 3연패 탈출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프로농구 전주 KCC의 라건아(사진 오른쪽)와 이정현. (사진 = KB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프로농구 전주 KCC가 최하위 고양 오리온을 꺾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KCC는 2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라건아와 이정현, 이대성의 활약을 앞세워 96-83으로 승리했다.

올스타 휴식기 후 첫 경기에서 승리하며 3연패의 사슬을 끊은 KCC는 19승 15패를 기록해 5위 자리를 유지했다. 4위 인천 전자랜드(19승 14패)와 격차는 반 경기로 좁혔다.

KCC 골밑에 버티고 선 라건아가 22득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 활약을 선보여 팀 승리에 앞장섰다.

KCC 주포 이정현은 3점포 4방을 포함해 22득점을 올리고, 8개의 어시스트를 배달했다. 이대성도 3점포 4방을 터뜨리는 등 20점을 몰아쳤다. 송교창이 12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오리온은 11승 23패를 기록해 최하위에 머물렀다. 9위 창원 LG(12승 22패)와 격차는 1경기로 벌어졌다.

이승현이 팀 내에서 가장 많은 19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팀 패배에 미소짓지 못했다. 두 외국인 선수 아드리안 유터(13득점 7리바운드)와 보리스 사보비치(12득점)의 두 자릿수 득점도 빛이 바랬다.

3쿼터 중반까지는 오리온이 도망가면 KCC가 추격하는 흐름이 이어졌다.

2쿼터 중반 오리온이 장재석의 골밑슛과 사보비치의 3점포, 속공에 이은 임종일의 골밑슛으로 10점차(37-27) 리드를 잡자 KCC는 이대성의 골밑슛과 3점포, 라건아의 골밑슛으로 33-37로 따라붙었다. KCC는 이대성이 자유투와 3점포를 연달아 성공하면서 38-39로 점수차를 좁혔다.

오리온은 3쿼터 초반에도 이승현의 연속 4득점과 김강선의 자유투, 임종일의 연이은 2점슛으로 61-52로 앞섰다.

하지만 KCC는 3쿼터 중반부터 이정현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이정현은 골밑슛과 3점슛에 이은 추가 자유투를 연이어 성공하며 KCC의 추격을 이끌었다.

라건아의 연속 골밑슛 두 방으로 62-61로 역전한 KCC는 정창영, 이대성, 송교창이 차례로 3점포를 작렬, 71-65로 앞서며 전세를 뒤집었다.

KCC는 4쿼터 초반 턴오버가 잇따르면서 오리온에 77-75까지 따라잡혔다.

그러나 라건아의 덩크슛과 이대성의 3점포가 연이어 터지면서 다시 기세를 끌어올린 KCC는 3쿼터 중반 이후 이정현이 3점포를 작렬하면서 85-78로 점수차를 벌렸다.

이대성이 속공에 이은 골밑슛과 3점포를 연속으로 넣어 경기 종료 3분30여초 전 90-78로 달아난 KCC는 송교창과 이정현, 정창영의 득점으로 경기 종료 1분여 전 96-81까지 앞서며 승부를 갈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