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166 0722020012157641166 01 0101001 6.1.17-RELEASE 72 JTBC 57415299 true false true false 1579610160000 1579615832000

시동 건 보수통합 논의…황교안·유승민 '담판' 주목

글자크기

한국당-새보수당, 당 대 당 협의체 가동…비공개 진행

공천·단일화 규정 등 '줄다리기' 불가피



[앵커]

야권에선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본격적인 통합 논의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두당의 안팎에선 결국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이 만나 담판을 지어야 한단 얘기가 나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당 대 당 통합 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오늘(21일) 첫 회의가 열리진 않았고, 앞으로의 회의도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협의과정에서 혹시나 있을 양측 의원들의 오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입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일단은 (참석자가) 누군지, 언제 어디서 만나는지 이것은 좀 비공개로 했으면 좋겠다…]

하지만 비공개로 회의가 아무리 자주 진행되든 결국 중요한 건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담판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양당 모두에서 "결국 통합 논의는 두 사람이 만나 매듭지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기 때문입니다.

황 대표도 마침 언론 인터뷰에서 유 의원과 '맥주회동'을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두 사람의 회동이 성사돼도 실제 통합까진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당 대 당 통합을 한다면 공천규정을 선거연대를 통해 후보단일화를 한다면 단일화 규정을 놓고 줄다리기가 기다리고 있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박형준 위원장이 이끄는 보수통합추진위원회도 계속 돌아가고 있습니다.

[박형준/혁신통합추진위원장 : 지금부터는 보다 실천적으로 광범한 세력들을 규합하는 데 적극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 때문에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합의를 하더라도 이후 보수진영의 대통합 요구는 계속 이어질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 관련 리포트

'비례대표 가능성' 닫지 않은 황교안…종로대첩은?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91/NB11930791.html

강희연 기자 , 장후원, 황현우, 김범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