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325 0112020012157641325 04 0401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611031000 1579611246000

외교부, '우한폐렴' 비상에 中공관과 화상회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 ]

머니투데이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폐렴이 확산되며 국내에서도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 병원에 중국 우한시 방문자 진료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우한 폐렴과 관련해 국내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다. 2020.1.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교부는 21일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武漢) 폐렴' 환자가 급속히 증가하자 중국지역 공관과 화상회의를 갖고 중국지역에 체류한 우리 국민의 안전 대책을 점검했다.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주재한 이날 회의는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수억명의 대이동으로 '우한 폐렴' 확진자의 확산이 우려돼 마련됐다.

현재 외교부는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중심으로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재외공관 및 관계부처와 협조 하에 24시간 대응 체제 유지하고 있다.

이날 이상진 실장은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우한시 외 중국지역에서 추가 발생하고 중국 외의 국가에서도 발생하는 등 확산 징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 춘절 기간 중 대규모 국내외 이동을 앞두고 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공관에서 현지에 체류한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 방안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 실장은 우한시의 해외 출국자 뿐 아니라 중국 내 확진·의심 환자가 있는 다른 지역의 해외 출국자에 대해서도 검역 강화 조치를 보다 강화해 줄 것을 중국 당국에 요청하도록 했다.

국내 첫 '우한 폐렴' 확진자는 우한시에 거주하는 35세 중국 국적 여성으로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시 검역단계에서 확인돼 바로 격리된 상태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확진·의심환자 발생에 대비한 공관 매뉴얼을 정비해 춘절 기간 중에도 감염증 의심 환자로 분류돼 격리될 경우 신속하게 영사 조력을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외교부 본부 및 질병관리본부 담당자와 소셜네트워크(SNS) 위쳇 긴급 연락망을 구축토록 했다.

외교부는 "향후 질병관리본부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소통과 유기적 협조를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 내 우리 국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과 국내 유입 차단 지원 등 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경민 기자 kmk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