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342 0372020012157641342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1180000 1579611186000 related

'날아라 슛돌이' 두 번째 평가전, 폭풍 기량 성장+골키퍼 이정원의 대발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슛돌이들이 성장한 기량을 보여줬다.

21일 방송된 KBS2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는 축구 선수 박주호가 스페셜 감독으로 등장, 동심 자극 놀이 훈련법으로 슛돌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박주호의 눈높이 가르침을 받은 슛돌이들은 강원도의 강호 '강릉 축구클럽 GNJ'와 두 번째 평가전도 치뤘다.

경기 전부터, 박주호는 슛돌이들 코너킥 교육에 여념이 없었다. 박주호는 "코치님 쪽으로 차면 된다."라며 슛돌이의 수준에 맞게 설명을 이어갔다. 이어 박주호는 경주에게 공격수, 지원에게 골키퍼 역할을 부여하며, 아이들의 "공격수가 뭐냐"라는 호기심 가득한 물음에도 답했다.

슛돌이의 기량은 전보다 성장해 있었다. 해설위원 이병진은 "걱정했던 것보다 스타트가 좋다."라고 평가하기도. 지원은 경기 시작부터 유효슈팅을 보여줬다. 이날의 경기 첫 골은 GNJ팀 에이스가 기록했는데. 하지만 정원이 금방 킥오프슛으로 만회골을 넣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의 특별 해설위원 이근호는 "프로팀에서도 보기 어려운 장면."이라고 이를 평가했다. 이후 서진 역시 GNJ의 골 이후 킥오프 슛으로 만회골을 넣었다. 지원은 두 번의 슈퍼세이브로 박주호 감독의 엄지 손가락을 받았다.

이날 이병진은 "거의 박빙의 상황. 3 대 2로 경기를 마무리해도 좋다."라고 평했다. 해설위원들은 오늘따라 날아다니는 서진이를 특히 눈여겨 봤다. 박주호는 1쿼터가 끝나자마자 아이들 하나하나를 찾아다니며 다독였다. 심지어 목이 나간 박주호는 "쉽지 않다."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는데. 이근호는 "박주호 감독 너무 열심히 하는 거 아니냐. 시즌 때도 저렇게 열심히 하지 않았는데."라고 박주호를 놀렸다. 박주호는 "GNJ 친구들은 일년 내내 축구한 아이들. 우리는 더 잘할 수 있다."라고 슛돌이들을 응원했다.

GNJ는 슛돌이들의 킥 오프 슛에 맞서기 위해 벽을 세우는 작전을 짰다. 하지만 슛돌이 역시 첫 번째 평가전과 달리 수비에 만전을 기하며 GNJ에 틈을 주지 않았다. 2쿼터 골키퍼를 맡은 정원은 철벽 수비로 감독과 코치진의 박수까지 받았다. 주고받는 경합 중, 슛돌이의 수비가 뚫리기도. 슛돌이가 필사적으로 저지했지만, GNJ 역시 필사적으로 공을 밀어붙였다. 하지만 이번에도 정원이 활약하며 GNJ의 골을 저지했다. 그러나 정원은 계속된 공격 속 점수를 내어줄 수밖에 없었다.

2쿼터는 4 대 2로 종료됐다. 이병진은 "오히려 GNJ의 경기가 잘 안 풀린다. 공 점유율도 슛돌이가 높다. 지훈도 수비를 잘 하고 있다."라고 평가했고, 이근호는 "예상했던 것보다 치열하게 흘렀다. 2쿼터는 골키퍼로서의 이정원의 발견."이라고 결론내렸다. 이어 이근호는 "박주호 감독은 수비수. 박감독은 골을 넣어본 적이 없다. (때문에 슛돌이들의) 수비가 좋아졌고 공격이 약해졌다."라고 분석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원은 이후로도 골키퍼로서 활약했다. 몸까지 내던져 골을 막아냈는데. 코치징들은 "부폰(잔루이지 부폰)이다."라며 그 실력에 감탄했다. 해설위원들은 정원의 계속된 선방에 "거미 정원이다. 골대의 그물이 거미줄 같지 않냐."라고 칭찬했다. 정원은 그동안 이어진 10번의 유효슈팅 중 단 한 번만의 실점을 보여줬다. 이에 김종국은 "골키퍼를 잘 하는데 골키퍼하기엔 너무 아깝다"라며 또 다른 고민에 사로잡히기도. 이후 서진이 기가막힌 중거리 슛으로 GNJ를 한 점 따라 잡았다.

GNJ의 파울 상황, 박주호 감독을 이를 기회로 삼아 슛돌이들에게 "지원이가 볼을 가지고 있다가 오른쪽으로 살짝 밀어주라. 그 다음 서진이가 슛."이라고 지시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