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435 0512020012157641435 06 0602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1616000 1579611626000 related

'날아라 슛돌이' 박주호 감독 출격…'골키퍼' 이정원의 재발견(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축구선수 박주호가 FC슛돌이 스페셜 감독으로 출격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 FC슛돌이는 강릉 GNJ 축구클럽과 두 번째 경기를 가졌다. 특히 이정원이 골키퍼로서의 능력을 발견하며 시선을 모았다.

이날은 박주호가 스페셜 감독으로 등장했다. "나 누군지 알아?"라며 아이들의 관심을 끈 박주호는 그러나 아이들이 집중하지 못하자 당황했다. 그는 "쉽지 않다. 이런 분위기구나"라며 쩔쩔매 웃음을 샀다.

박주호는 빨리 친해지기 위해 아이들의 특징을 쪽지에 적어 왔다. 그는 "일일 감독인데 말 잘 들어줄 수 있냐. 재미있게 하는 게 중요하다. 호흡 맞추기 위해서 게임을 해보려 한다"면서 본격적인 훈련을 지휘했다.

이정원, 김지원과 박서진 등이 훈련에서도 눈부신 활약을 보여줬다. 박주호는 잘 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이정원을 향해 "너는 어디에 가든 무조건 게임 뛰겠다. 이러면 안 되는데 주장 시키고 싶네요"라며 사심(?)을 드러냈다.

두 번째 경기를 위해 홈그라운드에 입성한 FC 슛돌이. 스페셜 해설위원으로는 축구선수 이근호가 등장했다. 경기 시작 전부터 감독들의 열정적인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드디어 경기가 시작되고, FC슛돌이의 스로인 공을 가로챈 GNJ가 첫 골을 터트렸다. 우현택은 경계 대상 1호로 떠올랐다. 한 대회에서 20골을 넣은 선수라고. 이에 이근호는 "제가 알기로 박주호 선수가 평생 축구를 하면서 20골을 못 넣은 걸로 아는데, 이거 엄청난 에이스인데요?"라며 농담을 던졌다.

이정원이 하프라인에서 정확한 킥으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이근호는 "이런 장면은 프로팀에서도 보기 힘든 장면인데 슛돌이에서 본다. 우와"라며 감탄했다. 우현택이 동료와의 환상적인 호흡으로 또 다시 골을 넣었고, 박서진이 이정원처럼 킥오프 골을 터트렸다.

이어 우현택이 골을 넣으며 슛돌이가 3 대 2로 뒤진 상황. 이후 이정원이 골키퍼로 나섰다. 그는 빠른 판단력으로 위기 상황을 여러 차례 넘겼다. 이근호는 "각을 잡는 것 보니 골키퍼로서 소질이 대단한 것 같다"며 이정원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정원은 또 한번 슈퍼 세이브로 놀라움을 선사했다. 멋진 선방에 스스로도 놀라 미소를 보였다. 그야말로 철벽 수문장에 등극한 것. 2쿼터는 2 대 4로 마친 가운데 이근호는 "이번 쿼터는 골키퍼로서 이정원의 발견이 포인트가 아니었나 싶다"며 극찬했다.

이후에도 이정원은 안정적인 수비력을 뽐냈다. 어느 각도에서든 완벽한 수비로, 골문이 쉽게 열리지 않았다. 박서진은 그림 같은 중거리 슛으로 한 골을 만회했다. 3 대 4로 단 한 골 차이. 팽팽한 접전이 이어진 상황에서 어느 팀이 승리를 가져갈지 주목된다.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