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690 0042020012157641690 01 0101001 6.0.2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9610815000 1579614132000 임종석 총선 2001221001 related

임종석 1호 정강정책 연설...민주당의 계속되는 '출마 러브콜'

글자크기

임종석, 민주당 정강정책 연설…66일 만의 행보

"미래 세대에게 평화를 넘겨주자"…공동번영 강조

"386세대는 보상·명예 받았다"…출마에 선 긋기

정치 복귀 신호탄 해석…與, 총선 구애 계속

[앵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민주당의 정강·정책 연설자로 나와 한반도 평화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두 달 만의 공식 행보인데, 불출마 선언을 뒤집고 4·15 총선에서 역할을 해달라는 요구가 민주당 안에서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 선언 이후 66일 만에 공식 석상에 나왔습니다.

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에 첫 번째 연설자로 등장해,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을 강조했습니다.

[임종석 / 전 대통령 비서실장 : 북핵 리스크, 코리아 리스크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미래 세대에게 분단의 과거 대신 평화의 미래를 넘겨주자는 것입니다.]

연설 앞부분에 자신을 비롯한 386세대는 이미 충분한 보상을 받고 명예까지 얻었다며 기존의 불출마 의사를 재확인했습니다.

[임종석 / 전 대통령 비서실장 : 미래세대를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해주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스스로 새로운 미래를 그릴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이런데도 정치 복귀 신호탄이라는 해석이 더해지면서 민주당의 구애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친문 핵심 의원은 YTN 통화에서 당이 여러 경로를 통해 직·간접적으로 임 전 실장의 출마를 권유하고 있다며, 어느 지역이든 당선이 가능한 '전국구 특급 자원'을 그냥 묵히기는 아깝다고 했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의 당내 역할에 따라 서울 종로에 투입될 가능성이 다시 거론되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버티는 광진을이나 예전 지역구였던 중구·성동 을도 물망에 오릅니다.

고향인 전남에서 출마해 차기 주자로 호남의 구심점이 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존재합니다.

다만, 정계 은퇴 선언을 두 달 만에 뒤집는 정치적 부담을 져야 하는 데다, 청와대 하명 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피의자 신분인 점은 큰 걸림돌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