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849 1092020012157641849 04 0401001 6.0.2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4870000 1579630858000

북한 “핵실험 중단 약속 얽매일 이유 없어…‘새로운 길’ 모색”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미국의 '비핵화 연말 시한' 무시를 이유로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주용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현지시간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지난 2년 동안 북한은 핵·탄도 실험을 자제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미국은 이러한 긍정적 태도를 무시했으며 계속해서 제재를 부과하고 한국과 공격적인 군사 훈련을 했다"며 "북한의 발전과 정치 시스템을 마비시키려는 미국의 태도가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주 참사관은 "미국이 대화 재개를 거론하지만 처음부터 대북 적대 정책을 철회할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미국이 적대 정책을 포기할 때까지 북한은 국가 안보에 필수적인 전략 무기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내 나라에 제재와 압박을 고집한다면 우리는 주권을 방어하기 위해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할 수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는 올 들어 다자 회의에서 북한이 '새로운 길'에 대해 언급한 첫 발언입니다.

앞서 북한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에 새로운 셈법을 지난해 말까지 제시하라면서 시한을 넘길 경우 새로운 길을 갈 수밖에 없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북미 대화가 재개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장근 주제네바 한국대표부 차석대사는 북한보다 먼저 진행한 발언에서 "한국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면서 동시에 남북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현 기자 (wh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