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307 0522020012257642307 04 0401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79619280000 1579619341000

이란 의원 "트럼프 죽이면 300만불 포상"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군 무인기(드론)에 의해 사살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사령관의 지역구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암살하는 자에게 300만 달러(약 35억 원)를 포상금으로 주겠다고 말했다.

이란 ISNA 통신에 따르면 아흐메드 함제흐 의원은 의회에서 "케르만의 사람들을 대표해 우리는 트럼프를 죽이는 사람에게 300만 달러의 포상금을 지불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함제흐 의원은 이 같은 포상금 지급 방안이 이란 지도부의 지원을 받은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케르만은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고향이다. 솔레이마이 사령관은 지난 3일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사살됐다. 이후 이란은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보복에 나섰다. 다만 당시 공격에서 미국인 사상자가 발생하지 않자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보복 대신 제재 강화를 택했다.

미국 측은 이 같은 제안에 터무니없다는 반응을 내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우드 미국 군축 대사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기자들에게 "그것은 터무니없지만 이란 정권이 테러리스트에 기반한다는 사실과 그 정권이 행동을 바꿔야 한다는 느낌을 준다"고 했다.

뉴스핌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함제흐 의원은 이란이 핵을 보유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오늘날 핵무기를 가지고 있었다면 우리는 위협으로부터 보호될 것"이라며 "우리는 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장거리 미사일 생산을 우리 어젠다로 채택해야 한다. 이것은 우리의 기본 권리"라고 강조했다.

미국 등 서방국가들은 이란이 핵무기를 개발한다고 주장해 왔지만 이란 정부는 이를 부인해 왔다. 미국 등은 이란과 2015년 핵 합의(JCPOA, 포괄적공동계획)를 이뤄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후 미국은 이 합의에서 탈퇴했다. 이란 역시 최근 미국과 갈등이 심화하면서 우라늄 농축 한도를 더는 지키지 않겠다며 사실상 합의를 폐기했다.

이란은 전날 국제 제재가 다시 부과된다면 핵확산방지조약(NPT)에서 탈퇴하겠다고 말했다. 1968년 체결된 NPT는 냉전 체제 이후 세계 핵무기 제한의 근간이 돼 왔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