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55229 0012020012257655229 08 0805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66500000 1579668008000 인간형 로봇 손 2001221631

달걀 집고 가위질 하고…국내 연구진, '인간형 로봇 손' 개발

글자크기
경향신문

한국기계연구원이 개발한 ‘인간형 로봇 손’ 구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달걀을 집거나 가위질을 할 수 있는 ‘인간형 로봇 손’을 개발했다.

한국기계연구원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 도현민 책임연구원팀은 사람 손가락의 움직임과 구조를 흉내 내 물체를 손쉽게 다룰 수 있는 로봇 손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인간형 로봇 손은 4개의 손가락과 16개의 관절로 구성돼 있다. 12개의 모터가 탑재돼 여러 방향으로 동작할 수 있는 동력을 제공하며 각 손가락은 독립적으로 움직인다.

연구진은 손가락을 움직이는 구 동부를 손바닥 내부에 장착해 기존 로봇 팔 구조를 변경할 필요가 없도록 했다. 로봇 손을 어떤 로봇 팔에든 끼우기만 하면 동작할 수 있도록 ‘모듈화’를 한 것이다.

이번에 개발된 로봇 손은 무게는 1㎏이지만 3㎏의 물체를 들어올 수 있어 기존 상용 로봇 손보다 가볍고 힘이 세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로봇 손이 효율적으로 물체를 쥘 수 있는 능력의 핵심은 촉각 기능을 가진 센서다. 지름 15㎜, 무게는 5g 이하인 초소형 센서로 힘의 크기와 방향을 측정할 수 있으며 손가락 끝과 마디, 손바닥에 장착돼 있다. 이를 통해 적당한 힘으로 달걀을 쥐거나 피아노를 치는 것이 가능하다.

기존에 개발된 상용 로봇 손 가운데에는 촉각 센서가 내장돼 있으면서 동시에 손가락 구동부가 손바닥 내부에 장착된 형태는 없었는데, 이번에 국내 연구진이 그런 한계를 극복한 것이다.

도 책임연구원은 “인간형 로봇 손은 사람 손의 움직임을 모방해 일상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도구를 다루기 위해 개발됐다”며 “로봇 손의 작업 알고리즘과 조작 지능을 연구하기 위한 플랫폼으로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ru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