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57594 0102020012257657594 02 0201001 6.0.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79670842000 1579671079000 related

히말라야 눈사태 실종 한국교사 수색에 네팔군인, 드론 투입

글자크기
서울신문

네팔 군인들이 지난 21일 포카라에서 한국인 실종자를 찾기 위해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 수색 작업이 날씨가 호전됨에 따라 속도를 내고 있다.

AP통신은 22일 9명의 군인과 7명의 구조자로 구성된 수색대가 네팔인 가이드 3명을 포함한 실종자가 있을 만한 위치의 얼음과 눈을 파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봉사활동 중이었던 한국인 교사 4명을 포함한 실종자의 생존 가능성에 대해서 등산 전문가들은 회의적이다.

한국인 교사 실종자는 각각 30대와 50대인 여교사 두명과 50대인 남성 교사 두 명이다.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드론 수색팀은 21일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에서 1차 수색에 나섰으나 눈 속에서 열을 감지해 내는 데 실패했다.

이날 활용된 드론은 열 감지 카메라와 줌 기능이 있는 카메라를 장착해 눈 속 4m 깊이까지 사람의 체온 같은 적외선을 감지해 낼 수 있다.

실종 5일째인 21일 수색에서 이처럼 열 감지에 성공하지 못함에 따라 실종자들의 생존 가능성은 갈수록 희박해지는 상황을 맞게 됐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네팔 구조팀의 앙 타시 셰르파는 AFP통신에 “사고 후 너무 많은 날이 지났다”며 “실종자에 대한 생존 희망을 갖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엄 대장은 지난 20일 헬리콥터를 타고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해발 3700m)에 있는 KT 산악구조센터에 가서 드론 등 수색 장비를 포카라로 가져왔다.
서울신문

주네팔 한국 대사를 포함한 한국 외교부 관계자들이 포카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엄 대장은 수색 장비 점검 후 다음날 사고 현장에서 처음으로 드론 2대를 띄워 수색에 참여했다.

그는 사고 현장 정밀 수색을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KT 관계자는 “현장 영상을 살펴보니 1차 눈사태에 이어 2차로 그 위로 다시 큰 눈사태가 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21일 수색 도중에도 인근에서 ‘꽝’ ‘꽝’하고 눈사태 나는 소리가 계속 들렸다”고 전했다.

KT의 드론은 열 감지 외에도 원거리와 정밀 거리 촬영을 동시에 진행했는데 눈사태는 산과 계곡 사이로 구불구불 이어지는 좁은 길에서 발생했다.

산에서 쏟아진 엄청난 양의 눈과 얼음이 길을 넘어 그대로 계곡으로 밀고 내려갔다.

길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고 50~100m 깊이 계곡의 상당 부분이 어마어마한 눈과 얼음으로 채워져 공중에서 보면 평지처럼 보일 정도가 됐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