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2296 0352020012257662296 07 0713001 6.0.26-RELEASE 35 한겨레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79676756000 1579677316000

“설 연휴, 아프면 ‘명절병원’ 검색하세요”

글자크기
129, 119, 120 전화 및 응급의료포털 통해

설 연휴에도 문 여는 의료기관 확인 가능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설 연휴 동안 국민의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연휴 기간(1월24∼27일) 문을 여는 병·의원과 약국 정보를 보건복지상담센터 전화 129와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연휴 기간 중 문을 연 병·의원이나 약국은 129 말고도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보건복지부 누리집(www.mohw.go.kr), 응급의료정보제공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응급실 운영기관 523곳은 연휴에도 평소처럼 24시간 진료를 한다. 설 당일인 25일에도 보건소를 비롯한 일부 공공보건의료기관은 진료를 계속한다.

복지부는 또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으로 검색하면 ‘응급의료포털’ 누리집이 상위에 노출돼 누리집 주소를 외울 필요 없이 이용 가능하다”고 밝혔다. 누구나 무료로 다운로드 가능한 ‘응급의료정보제공’ 애플리케이션은 사용자 위치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병·의원과 약국을 지도로 보여준다.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조회도 가능하다.

복지부는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중국 방문 이후 발열,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의심된다면 의료기관을 직접 방문하기보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 후 대응절차에 따라야 한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부득이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했을 땐 보건용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의료진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의심 여부를 알리는 것이 필요하다.

박다해 기자 doall@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