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6284 0242020012257666284 08 08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84591000 1579684603000

SK인포섹, 日 미쓰비시전기 해킹조직 ‘틱’ 추적 정보 공개

글자크기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SK(034730)인포섹의 보안전문가그룹 ‘이큐스트(EQST)는 일본 미쓰비시전기를 해킹한 것으로 알려진 ‘틱’ 해킹조직과 관련한 침해사고지표를 홈페이지에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데일리

침해사고지표(Indicator of Compromise·IOC)란 해킹사고에 나타나는 침해 흔적을 말한다. 해커가 악성코드를 유포하거나 경유하기 위해 활용하는 도메인을 비롯해, 악성코드 해시, 공통보안취약점공개항목(CVE) 등에 대한 정보들이 담겨 있다. 기업들은 이를 참고해 보안시스템 정책 설정에 활용할 수 있다.

EQST그룹은 그동안 틱 해킹조직을 추적해왔다. 글로벌 사이버위협연합(CTA)과 공유한 해킹 정보, 시큐디움 인텔리전스 데이터베이스에 축적된 정보를 활용했다. 침해사고대응팀의 포렌식 분석까지 더해져 틱 해킹조직의 공격 흔적으로 특정했다.

EQST그룹이 이번에 공개한 IOC에는 틱 해킹조직이 최근 6개월간 공격에 활용한 도메인 5개, 악성코드 해시정보 138개, 보안취약점 2개 등이 포함돼 있다.

틱 해킹조직은 지난 2013년 플래시 제로데이 취약점 공격을 시작으로 한국과 일본의 공공기관과 민간기업들을 주로 공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프트웨어 제품의 취약점을 이용하거나, 보안 시스템을 우회하는 등 다양한 공격 기법을 활용한다.

김성동 SK인포섹 침해사고대응팀장은 “그동안 틱 해킹그룹이 국내 공공기관, 방위산업체, 제조기업, IT기업 등을 대상으로 공격을 시도한 사례가 있다”면서 “이번 미쓰비시전기 해킹 사건을 계기로 다시 한번 경각심을 갖고 해킹 공격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