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6498 0022020012257666498 04 0401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85381000 1579685817000

'갈비뼈 고스란히'…우리에 갇힌 앙상한 사자 '충격'

글자크기
중앙일보

척추와 갈비뼈가 보일 정도로 앙상한 사자 지난 19일(현지시간) 수단 하르툼의 한 공원에 뼈가 보일 정도로 앙상한 사자가 우리에 갇혀 있다. [AFP=연합뉴스]


아프리카 수단에서 사자 5마리가 뼈가 보일 만큼 앙상한 상태로 우리에 갇혀 있는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돼 공분이 일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수단의 수도 하르툼에 거주하는 오스만 살리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근 알쿠라시 공원 내 사자 5마리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사자들은 척추와 갈비뼈 형태가 고스란히 드러난 상태로 힘없이 콘크리트 바닥에 누워있었다. 사자의 얼굴에는 파리 떼가 앉아 있기도 했다.

그는 이날 올린 또 다른 게시물에서 "동물들이 우리에 갇힌 채 이런 대우를 받는 모습을 보고 피가 끓어올랐다"고 분노했다.

그의 게시물은 빠르게 퍼졌고 인터넷에서는 현재 '수단동물구호'(#SudanAnimalRescue) 해시태그 달기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하지만 이런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살리는 지난 20일 페이스북으로 사자 한 마리가 숨졌다고 전했다.

중앙일보

누워 있는 사자 얼굴에 파리 떼가 앉아 있다. [AFP=연합뉴스]


AFP통신에 따르면 알쿠라시 공원은 하르룸 시가 관리하고 민간에서 일부 후원을 받는다. 사자들이 우리에 방치된 이유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공원 관리자인 에사멜딘 하자르는 "음식을 항상 조달할 수 없어 직원들이 사비로 사자들을 먹인다"고 밝혔다.

살리는 "공원의 한 달 수입은 사자 한 마리를 일주일간 먹이기에도 부족하다"며 야생동물 당국의 지원 부족을 탓한 공원 측의 입장도 18일 전했다.

그는 다음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제동물보호단체인 '포 포즈'(Four Paws International·네 발)가 사자들을 치료하기 위한 인력을 보내겠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다만 많은 네티즌이 기부금을 제공하겠다고 나서고 있지만 현재로선 공식적인 모금 계획은 없다고 살리는 덧붙였다.

사기꾼들이 기부금을 악용할 수 있어 조직적 체계가 마련되기까지 기다려달라는 게 살리의 당부다.

아울러 그는 수단에 비슷한 처지의 동물들이 더 있을 수 있다며 동물 구호 운동이 모든 야생 공원과 동물 보호소로 확산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