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6524 0112020012257666524 03 0310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85497000 1579688045000

현대차 공격하던 엘리엇, 지분 다 팔고 떠났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우경희 기자]
머니투데이

현대차 양재동 사옥.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작업의 발목을 잡아온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가 현대차와 기아차 등 보유 주식을 전량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유 주식 참여목적으로 '경영참여'를 선언한지 20개월만이다.

지배구조의 걸림돌 중 하나인 엘리엇 이슈가 해소되면서 현대차의 미래사업에 탄력이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22일 자산운용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직접 보유하고 있던 현대차 지분 2.9%와 현대모비스 지분 2.6%, 기아차 지분 2.1%를 지난 연말 모두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리엇은 2018년 4월 대표펀드인 엘리엇어소시에이츠와 자회사 포터캐피털을 통해 현대차그룹 3사 지분 10억달러(1조500억원) 어치를 보유하고 있다고 선언했다.

현대차그룹은 당시 현대모비스 일부 사업부문을 분할해 현대글로비스와 합병시키는 등 지배구조 개편안을 마련한 상태였다. 엘리엇은 이에 대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를 합병한 후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라고 요구하는 등 현대차그룹의 개편 작업을 방해하기 시작했다.

엘리엇의 공격을 받은 현대차는 결국 그해 5월 예정됐던 현대모비스 일부 사업부문과 현대글로비스 합병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취소해야 했다.

이후에도 엘리엇은 지난해 3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주주총회에서 본인들이 선정한 사외이사를 선임하라고 요구했다. 또 8조3000억원에 달하는 초고배당을 제안하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영 참여를 이어갔다.

하지만 그해 주총에서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이사회 원안이 모두 통과됐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지분을 8~9% 보유한 국민연금이 엘리엇의 지나친 고배당 요구에 반대표 행사를 결정하는 등 우군들이 현대차의 손을 들어줬다. 엘리엇의 과도한 행보에 제동이 걸린 셈이다.

이후 엘리엇은 주도권을 잃었고, 행보가 소극적으로 전환됐다. 이 과정에서 지분을 늘렸던 엘리엇은 주가 하락으로 상당한 손실까지 본 것으로 알려졌다.

엘리엇이 현대차를 공격할 명분이 사라졌기 때문에 철수했다는 해석도 있다. 엘리엇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이익잉여금을 미래 사업을 위해 투자하거나 주주들에게 환원하라고 주장해왔다. 현대차는 지난해 앱티브와 손잡고 미래 사업인 자율주행에 2조4000억원을 투자했다.

우경희 기자 cheeru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