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7154 1092020012257667154 01 0101001 6.1.17-RELEASE 109 KBS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79688667000 1579690755000

김무성 “이낙연 출마에 겁나 종로 나간다는 사람없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출마가 기정사실화된 서울 종로 지역구와 관련해 "이 전 총리가 출마한다니까 (한국당에서) 겁이 나서 아무도 나가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 김영삼연구회 창립기념 세미나 - 거산 김영삼을 말하다'에 강연자로 나서 "대통령 되겠다는 사람이 끝까지 용기 있게 붙어서, 지는 한이 있어도 덤벼야 국가 지도자가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1985년 총선 당시 후보였던 고(故) 이민우 전 의원이 종로 출마를 결단해 당선됐던 사례를 거론하며 "걱정이 돼서 눈치를 보면 (국가 지도자가 될)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의원은 또 자신이 당 대표이던 2016년 벌어진 '공천 파동'과 관련해 "질 수가 없었던 선거였다. 20일의 공천 파동으로 우리가 잘못해서 진 것"이라며 "공천권을 당 권력자에게 뺏어서 국민들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민 여망이나 보수 통합만 갖고는 안 된다. 당의 이름과 색깔부터 바꿔야 한다"며 "무엇보다 얼굴을 바꾸는 세대교체 공천을 해야만 국민들이 다시 찾아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을 평가하며 "김 전 대통령과 같이 판을 뒤집어 놓는 '게임 체인저'와 같은 젊은 지도자가 나올 때가 됐다"며 "아직까진 그런 지도자가 나타나지 않아 우리나라 미래가 암울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경진 기자 (taa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