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7470 0562020012257667470 04 04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89993000 1579690012000

“아마존 CEO 폰, 사우디 왕세자 메시지 받은 뒤 해킹”

글자크기

가디언 “전송 메시지에 악성파일 / 카슈끄지 살해와 연관 가능성도”

세계일보

아마존의 억만장자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조스의 휴대전화가 사우디아라비아의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사진)로부터 왓츠앱(모바일 채팅앱) 메시지를 받은 뒤 해킹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8년 3월 베조스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해 빈 살만 왕세자와 만났다. 그해 5월 1일 빈 살만 왕세자의 개인 계정에서 전송된 왓츠앱 메시지를 열었고 불과 몇시간 만에 그의 사생활이 담긴 문자 내역을 포함해 방대한 양의 정보가 해킹을 당했다. 신문에 따르면 디지털 포렌식 분석 결과 빈 살만 왕세자의 왓츠앱 계정을 통해 베조스에게 전송된 메시지는 암호화된 것으로 악성 파일이 포함됐다고 한다.

베조스는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의 소유주다. 베조스 대표와 빈 살만 왕세자는 2018년 만난 이후 평소 왓츠앱 앱을 통해 메시지를 주고받을 정도로 친분관계가 있다고 한다. 관건은 빈 살만 왕세자의 개입 여부다. 가디언은 이번 해킹이 사우디 왕실을 겨냥한 비판적 글을 WP에 썼던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살해사건과 연관됐을 개연성이 크다고 봤다.

카슈끄지는 베조스 대표의 휴대전화 해킹 이후 다섯 달 뒤인 2018년 10월 갑작스럽게 사망했는데 사우디 정보기관에 의한 암살 의혹이 아직 말끔히 해소되지 않은 상태다.

세계일보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신문은 사우디 왕가에 대한 비판적 글이 실렸던 신문사 대표(베조스)의 휴대전화가 털린 이후부터 카슈끄지가 숨지기 전인 다섯달 동안 빈 살만 왕세자와 그의 측근들이 무슨 일을 하고 있었는지 조사할 필요가 있고 지적했다.

중동 전문가이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시절 NSC에서 일했던 앤드루 밀러는 가디언에 “빈 살만 왕세자는 베조스 대표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으면 WP에 실리는 사우디 보도 내용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여겼을 수 있다”며 “사우디 정부는 왕실과 왕세자를 보호하기 위해선 무슨 일이든 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