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7876 1192020012257667876 01 0101001 6.0.2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9692152000 1579692159000 최강욱 피의자 통보 2001231101 related

최강욱 "조국 아들 인턴했다…수사 허접하자 허위조작"

글자크기
최강욱 "조국 아들 인턴했다…수사 허접하자 허위조작"

[앵커]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한 검찰을 향해 조작수사와 비열한 언론플레이를 했다며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입을 빌린 점에서 단순한 개인 의견만은 아니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재판에 넘기면서 과거 아들의 허위 인턴증명서를 만든 혐의를 공소장에 포함했습니다.

그리고 당시 변호사였던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해 준 사람으로 지목했습니다.

하지만 최 비서관은 이 같은 검찰의 수사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 장관의 아들은 변호사 사무실에서 실제로 인턴 활동을 했으며, 검찰이 아무 근거없이 혐의를 만들어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의 전형적 조작수사이자 비열한 언론플레이다, 수사 결과가 허접해 혐의를 만들어냈다와 같은 직설적 표현도 숨기지 않았습니다.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는 건 검찰 인사 업무에 관여하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막기 위해서라고 덧붙였는데, 모두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의 입을 통해 입장을 전했습니다.

청와대가 대국민 소통 창구를 활용해 최 비서관의 입장을 전한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이 나오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국민소통수석실이 언론 접촉 창구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조 전 장관을 기소한 검찰에 대해 큰 산을 흔들고 쥐 한 마리밖에 찾지 못했다는 고사성어까지 써가며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는데, 최 비서관의 발언 역시 이런 내부 기류와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