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8139 0032020012257668139 05 0506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93649000 1579693656000

'도쿄까지 단 1승' 김학범호, 호주 격파에 '오세훈 원톱'

글자크기
연합뉴스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오세훈
[연합뉴스 자료사진]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기고 호주와 한판 대결에 나서는 김학범호가 키 193㎝ 장신 공격수 오세훈(상주)에게 원톱 스트라이커를 맡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2일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준결승에 오세훈을 원톱으로 좌우 날개에 김대원(대구)과 엄원상(광주)을 배치하는 4-2-3-1 전술을 준비한다.

중앙 미드필더는 정승원(대구)-김동현(성남)-원두재(울산)이 공격진의 뒤를 받친다.

좌우 풀백에 강윤성(제주)과 이유현(전남)이 맡고, 정태욱(대구)과 이상민(울산)이 중앙 수비로 나선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 맡는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