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8428 0242020012257668428 05 05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79695210000 1579695326000

'최준용X워니 맹활약' SK, 전자랜드 꺾고 단독선두 복귀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서울 SK가 전자랜드의 추격을 따돌리고 단독선두로 올라섰다.

SK는 22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최준용과 자밀 워니가 14점씩을 책임진데 힘입어 인천 전자랜드를 72-60으로 제압했다

이데일리

22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의 경기에서 SK 최준용이 전자랜드 이대헌의 슛을 블로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승리로 22승 12패를 기록한 SK는 경기가 없었던 안양 KGC인삼공사(21승 12패)를 반 경기차로 제치고 단독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승부는 일찌감치 갈렸다. 1쿼터를 19-21로 뒤진 채 마친 SK는 2쿼터 최준용과 애런 헤인즈가 펄펄 날면서 흐름을 반전시켰다. 최준용은 2쿼터에만 9점을 몰아쳤고 김민수도 5점을 집중했다. 2쿼터에 교체 투입된 헤인즈는 리바운드 4개를 잡아 곧바로 속공으로 연결했다.

SK는 3쿼터에 점수차를 더욱 벌려 64-43, 21점 차까지 달아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4쿼터 종료 1분48초 전 10점 차까지 쫓기기도 했지만 김선형의 레이업과 최부경의 골밑슛으로 승리를 지켰다.

이날 SK는 최준용과 자밀 워니가 14점씩 올렸고 김민수는 13점, 김선형과 최부경은 12점씩 책임지는 등 주전들이 고르게 활약했다. 헤인즈는 득점은 2점에 그쳤지만 리바운드 8개, 어시스트 4개를 기록하는 등 궂은 일을 도맡았다.

전자랜드는 할로웨이가 18점 17리바운드로 고군분투했지만 팀 야투 성공률이 33%에 그친 것이 패인이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