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8464 1192020012257668464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9695609000 1579695613000

성전환 軍간부 강제전역…"최전방 지키고 싶은데"

글자크기
성전환 軍간부 강제전역…"최전방 지키고 싶은데"

[뉴스리뷰]

[앵커]

남성으로 입대해 성전환 수술을 한 군 간부가 군복을 벗게 됐습니다.

해당 부사관은 여군으로 계속 복무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육군은 성기상실은 장애에 해당한다며 강제 전역 결정을 내렸습니다.

방준혁 기자입니다.

[기자]

육군은 군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한 변희수 하사에 대한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전역을 결정했습니다.

전역심사위는 군인사법 등에 따라 변 하사가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습니다.

앞서 변희수 하사는 성전환 수술을 하고 부대에 복귀한 뒤 군 병원 의무조사에서 '심신장애 3급' 판정을 받아 육군 전역심사위에 넘겨졌습니다.

군인사법에선 남성 성기를 상실한 군인에게 장애 등급을 내릴 수 있습니다.

변 하사는 법원에 성별 정정 신청을 하고 그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전역 심사를 미뤄달라고 요구했으나, 육군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전역심사위에 직접 출석해 심사를 받은 변 하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전역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국가에 희생하고자 하는 뜻으로 성정체성 혼란을 견뎌왔다며, 앞으로도 최전방에서 나라를 지키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변희수 / 육군 하사> "저의 성별 정체성을 떠나 제가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모두에게 보여주고 싶습니다. 제게 그 기회를 주십시오. 저는 대한민국 군인입니다. 감사합니다. 통일!"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