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8717 0372020012257668717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97223000 1579697226000 related

'한밤' 전도연X정우성, 25년 만 호흡 "나 혼자만의 기다림은 아니었구나"(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본격연예 한밤'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전도연과 정우성이 25년 만에 함께 영화에 출연했다.

2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한주간 화제를 모은 각종 연예가 소식들과 스타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특히 이날은 2월 개봉을 앞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주역, 정우성·전도연의 인터뷰도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전도연과 정우성의 만남은 무려 25년 만에 이루어졌다고. 이에 전도연은 "이제라도 찍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고, 정우성 역시 "여러분이 그렇게 말씀해주시니 나 혼자만의 기다림은 아니었구나 싶다. 영광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전도연과 정우성은 동갑내기였다. 전도연은 촬영장에서 지켜 본 정우성에 대해 "내가 보지 못한 모습이 많은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 현장에서 또 만나보고 싶다."라고 극찬했는데. 이에 정우성은 "(전도연이 그동안의 작품에서) 치열한 캐릭터 구현에 힘들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벼운 역할을 하면서 배우 전도연을 완성 짓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는 덕담으로 화답했다. 그리고 이런 정우성의 말에 감동받은 전도연은 "감사하다. 너무 감동 받았다."라고 인사하기도.

전도연과 정우성은 즉석에서 서로의 케미도 테스트했다. 짬뽕과 짜장, 낮과 밤, 멜로와 액션 중 자신의 호를 이구동성으로 골라보는 시간. 내내 의견을 달리하던 두 사람은 '멜로'에서 의견을 일치하며 앞으로의 재만남에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두 배우는 함께 연기한 대선배 윤여정에 대해서도 떠올렸다. 정우성은 "극 중 윤여정 선배님이 전도연 씨의 머리채를 잡는 장면이 있다. 그걸 하시면서 굉장히 뿌듯해하시더라"라고 농담했고, 전도연은 "제가 '하녀'때 윤선생님 따귀를 때리는 장면이 있었는데 선생님이 너무 충격이셨나보다."라고 웃음지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