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8792 0012020012257668792 01 0108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97220000 1579697768000

정부, ‘북 철도·도로 연결’ 2차 현지 조사 위해 준비 중

글자크기

필요 장비·물품 리스트 작성미 워킹그룹 통해 논의 방침



경향신문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사진)는 21일(현지시간)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이 시급히 추진돼야 하는 남북 협력 사업이라고 밝혔다. 실제 정부는 북한 철도·도로 2차 현지조사를 위해 필요한 물품과 물자 등에 대한 리스트를 작성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사는 이날 워싱턴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정부가 추진하겠다고 하는 (남북 협력) 사업의 큰 원칙은 국제 제재 틀 안에서 할 수 있는 일로서 최대한 해보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지난 17일 북한 개별관광을 전면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 여기서 더 나아가 북·미관계 교착 등의 여파로 중단됐던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 추진에도 시동을 걸며, 대북 독자 드라이브를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정부는 2차 현지조사에 투입될 장비와 물자 등의 목록 작성을 마무리하는 대로 미국과 워킹그룹을 통해 논의를 해나갈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사는 “제가 알기로는 어떤 것도 미국이 ‘이건 안된다’ 해서 거절한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워킹그룹 없이 외교채널만 갖고 이야기하고 끝나면 좋겠지만, 제재를 완벽하게 이행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미국 입장에서 안보리 제재위원회에서 그런 얘기가 없도록 사전 준비하는 것”이라고 했다.

워싱턴 | 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