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9055 0372020012257669055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00312000 1579700317000 related

‘99억의 여자’ 이지훈 ”오나라 사랑해” 고백 후 사망…조여정 오열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이지훈이 오나라에게 사랑을 고백하고 숨을 거뒀다.

22일 밤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29, 30회에서는 이재훈(이지훈 분)이 윤희주(오나라 분)에게 유언을 남기고 사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재훈은 레온의 부하들에게 납치를 당했다. 레온의 부하는 이재훈에게 서민규의 시신을 보여준 후 칼을 들고 이재훈에게 다가갔다. 이재훈은 발버둥쳤지만 자상을 입었다.

한편 주차장에서 이재훈의 납치를 보고 찾아온 정서연은 이재훈이 피를 흘리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구급차를 부르겠다”는 정서연에게 이재훈은 “희주한테 먼저 전화해달라”고 말했다.

윤희주에게 전화한 이재훈은 “희주야 미안해”라며 "나 마지막으로 봐줄래?”라고 말했다.

윤희주는 “결혼하고 계속 봐줬다. 당신 이제 철 좀 들으라”고 말했고 이재훈은 “내가 그렇지 뭐. 한심하다. 그래도 나 같은 놈 봐주고 사랑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윤희주는 “여보 왜 그래. 술 많이 먹었어? 거기 어디야?”라며 당황했다.

이재훈은 “윤희주 사랑한다”는 말을 계속해서 남긴 채 숨을 거뒀다. 정서연은 죽어가는 이재훈을 보며 오열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