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9156 0032020012257669156 04 04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01384000 1579701393000

"이라크 대통령-트럼프 미 대통령, 이라크 주둔 미군 감축 논의"

글자크기

스위스 다보스에서 만나…이라크 대통령실 성명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바르함 살리흐 이라크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났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라크 대통령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세계경제포럼(WEF)이 열린 다보스에서 살리흐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만났다며 "외국 군대의 감축과 주권을 지키려는 이라크 국민의 요구를 존중하는 중요성이 회담에서 논의됐다"고 밝혔다.

통신은 두 정상이 이라크 주둔 미군의 감축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떤 의견을 교환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 이라크에는 5천명이 넘는 미군이 주둔하면서 이라크군을 훈련하고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연합 작전을 이끌고 있다.

연합뉴스

이란의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된 이라크 아인 알아사드 미군 주둔 기지[AFP=연합뉴스]



지난 5일 이라크 의회는 미군이 바그다드 공항에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군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과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의 요인을 살해한 것과 관련해 긴급회의를 열고 미군 철수 결의안을 가결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이라크 철군 문제와 관련해 "지금은 올바른 시기가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지난 11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이라크가 자국에 주둔 중인 미군을 강제로 철수시킬 경우 미국 정부는 미국 내 이라크 중앙은행 계좌에 동결 조처를 하겠다고 이라크에 경고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