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9241 0962020012257669241 05 0506001 6.0.2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01854000 1579701858000

오세훈의 골대 강타 아쉬워라, 0-0 무승부로 전반 종료[한국-호주]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합축구협회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오세훈의 골대 강타가 아쉬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끈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김학범호는 최전방 공격수로 오세훈을 세우고 양 측면에는 김대원과 엄원상이 공격을 지원했다. 허리는 정승원과 김동현, 원두재가 맡고 포백은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구성했다. 골문은 이번 대회 내내 골키퍼 장갑을 낀 송범근이 맡았다.

경기 초반 5분까지 60% 이상의 점유율로 주도권을 쥐고 경기를 풀어나간 김학범호는 전반 3분만에 최전방 공격수 오세훈이 중원에서 왼발 중거리 슛으로 첫 번째 유효 슛을 기록했다. 전반 12분에는 김학범호의 두 번째 슛이 나왔다. 김대원의 크로스가 호주 수비벽을 맞고 흘러나오자 엄원상이 왼발 슛으로 마무리지었다. 그러나 빗맞으면서 그의 발을 떠난 공은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3분 뒤에는 엄원상이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기다리던 정승원에게 찬스를 열어줬으나 정승원의 슛이 높게 뜨고 말았다.

전반 18분에는 두 번째 유효 슛이 연출됐다. 오세훈의 패스를 받아 측면에서 공을 드리블 하던 김대원은 상대 수비수 배후로 침투해 들어가는 강윤성에게 기회를 만들어줬다. 강윤성은 슛으로 마무리지었으나 호주 골키퍼 톰 블로버의 정면으로 향했다.

김학범호는 상대를 전방에서 압박하며 기회를 하나씩 만들어나가며 골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전반 23분에는 쓰러진 정태욱에게 파울이 선언이 되지 않고 경기가 계속 전개되자 실점 위기가 이어졌다. 위기를 한 차례 모면한 김학범호는 엄원상의 패스를 받은 오세훈이 왼발 터닝슛으로 골대를 한 차례 강타했다.

조금씩 골과 가깝게 다가서던 김학범호는 전반 34분 공격 가담한 강윤성이 호주의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의 태클에 걸려넘어졌으나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호주에 세트피스로 공격 기회를 조금씩 늘렸다. 호주의 수비수 라이언은 세트피스 혼전 중 흘러나온 공을 중거리슛으로 김학범호의 골문을 위협했다. 1분 뒤에는 김대원이 호주 수비수를 벗겨낸 뒤 오른발 슛을 날렸으나 골문을 살짝 빗겨나갔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