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9336 0032020012257669336 03 03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02930000 1579702942000

카톡으로 주식 산다…카카오, 증권업 진출

글자크기

증선위,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인수 승인

연합뉴스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간편결제 업체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인수에 청신호가 켜졌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2일 정례회의에서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지난해 4월 초 카카오페이가 금융위에 바로투자증권의 대주주 적격 심사를 신청한 지 9개월여 만이다.

금융위는 내달 5일 열리는 정례회의에서 이번 안건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2018년 10월 바로투자증권 지분 6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 대금은 400억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인수 계약 체결 당시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톡 플랫폼 안에서 주식·펀드·부동산 등 다양한 투자 상품 거래 및 자산관리를 가능하게 하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그러나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되면서 증선위 심사가 중단됐다가 작년 11월 그가 2심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고서 심사가 재개됐다.

자본시장법은 금융회사 대주주의 경우 최근 5년 동안 금융 관련 법령·공정거래법·조세법 등을 위반해 벌금형 이상 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현행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통과한 뒤 매매대금을 내야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인수가 완료된다.

바로투자증권은 기업금융에 특화한 중소형 증권사로 2008년 설립됐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