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9339 0292020012257669339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02920000 1579702977000 related

'99억의 여자' 조여정, "자수하면 내가 죽일거야. 너" 오나라에 "그것도 좋겠다" 참회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은혜 기자] '99억의 여자' 이지훈이 다니엘에게 죽임을 당한 가운데 오나라가 복수를 자처하고 나섰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99억의 여자'에서는 이재훈(이지훈 분)이 죽어가면서 유희주(오나라 분)에게 전화를 걸어 마음을 전했다.

재훈은 숨이 멎으며 "희주야 미안해"라는 말을 남겼다. 이를 들으면서 옆에서 서연(조여정 분)이 오열했다. 이를 듣고 있던 희주도 전화를 붙잡고 "여보 재훈씨"라면서 울기 시작했다. 재훈이 숨진 뒤 태훈(김강우 분)이 현장에 도착했다. 희주는 영안실에 누워있는 재훈을 보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OSEN

상복을 입고 앚아있는 희주에게 서연이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희주야 할 얘기가 있어. 다니엘 킴 DK대표 이야긴데" 라는 말에 희주가 "알아 그놈이 레온이라는 거. 아까 문상 왔다 간 뒤에 하나씩 모아보니까 답이 나오더라. 너한테 접근하고. 재훈씨 끌어들이고, 재단에 문제 생기니까 기다렸다는 듯이 자금 집어넣고. 날 궁지에 몰고 싶은 사람이 할 법한 행동이잖아."라고 초연한 듯 말했다.

"나도 늦게 알았어. 나 자수할 거야. 내가 지은 죄 다 털어놓고. 그 남자가 레온이라는 거 다 폭로 할 거야."라는 서연. 이에 희주가 말리고 나섰다. "웃기지마 누구 마음대로. 감옥? 천만에. 그놈은 내손으로 처단 할 거야. 그러니까 자수같은 거 꿈도 꾸지마. 나를 방해했다간 내가 직접 죽여 버릴거야. 너."

서연은 희주의 그런 반응에 "그래. 그렇게 죽어도 좋겠다. 그치만 자수가 아니면 내가 할 수 있는 속죄는 그남자를 파멸시키는 것 뿐인데 그 방법이 뭔지 몰라도 만에 하나 실패하면 그땐 니 손에 죽을게."라고 수긍했다.

OSEN

태훈은 서상무가 남긴 메시지에서 단서를 찾아냈다. "이거 레온 그놈 돈줄이야. 전 세계에 깔아놓은 계좌 목록." 서연은 "태훈씨, 그남자가 서상무까지 죽였다는 건 경고하는 거예요. 더이상 찾지 말라고요. 계좌리스트 나한테 넘겨요. 암호는 제가 찾아볼게요. 레온은 내가 가까이에 있으니까 빈틈을 파고 들어볼게요. 나한테 속죄 할 기회를 줘요."라고 했고 이에 태훈이 "너무 늦었다고 생각 안해봤습니까"라고 서연을 말렸다. 서연은 "용서를 바라는 게 아니에요. 남은 사람들을 위해서 더 큰 악을 막기 위해서예요"라고 그에게 부탁했다. /anndana@osen.co.kr

[사진]KBS 2TV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