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0582 1112020012357670582 08 0801001 6.0.2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19600000 1579719609000 감염 면역세포 2001231101

감염 생쥐서 패혈증 치료 '새 길' 찾아

글자크기

배외식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

제 기능 못하는 면역세포 발견

표적 감염치료제 개발 기대감

서울경제


국내 연구진이 패혈증에 걸린 생쥐에게서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새로운 면역세포를 발견했다. 이에 따라 이 면역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감염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연구재단은 배외식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이 패혈증에 걸린 생쥐에게서 면역세포로 분화된 뒤에도 여전히 조혈모세포의 표지를 가진 새로운 면역세포를 발견했다고 22일 밝혔다.

면역세포인 백혈구의 일종인 과립구는 독성물질을 분비해 세균을 죽이는 역할을 한다. 골수의 조혈모세포에서 분화해 만들어진다.

서울경제

연구팀은 실험 결과 세균에 감염된 부위로 이동해온 과립구의 일종인 호중구가 독성물질인 염증성 사이토카인(암의 발병을 촉진하는 신호전달물질)을 분비하면서 새로운 면역세포가 만들어지는 것이 확인됐다. 이 면역세포는 분화가 끝났음에도 조혈모세포처럼 겉에 줄기세포 항원을 갖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면역세포는 염증성 사이토카인은 과도하게 방출하면서도 세균을 퇴치하는 역할을 하는 활성산소는 제대로 분비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면역세포의 줄기세포 항원에 대한 항체를 투여해 면역세포를 제거한 결과 패혈증 감염 생쥐의 조직 손상률과 치사율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즈’에 실렸다. /고광본 선임기자 kbg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