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0584 0232020012357670584 08 0801001 6.0.2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19600000 1579719609000 감염 면역세포 2001231101

고장난 면역세포 발견…조직손상·치사율 높여

글자크기

성균관대 배외식 교수 연구팀, 새로운 유형의 면역세포 발견

세균 물리치는 활성산소 분비기능 마비돼 치사율 높여

"세균 감염반응에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 가능"

아시아경제

배외식 교수 연구팀이 규명한 골수성 면역세포의 체내 기작(자료제공=성균관대 배외식 교수 연구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세균을 물리치는 역할을 하는 면역세포로 분화되고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고장난 면역세포가 관찰됐다.


23일 한국연구재단은 성균관대 배외식 교수 연구팀이 황색포도상구균에 감염된 생쥐의 감염을 악화시켜 치사율에 영향을 주는 새로운 면역세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즈(Science Advances)’에도 게재됐다.


연구팀은 황색포도상구균에 감염된 생쥐 모델에서 세균 감염부위에 모여든 호중구(세균을 백혈구 내로 소화시키는 면역세포)에서 분비하는 당단백질이 자극제가 되어 새로운 종류의 면역세포가 생성되는 것을 알아냈다.


그동안 패혈증은 과다한 염증 반응에서 시작해 면역기능 마비가 뒤따르는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과정을 매개하는 세포의 존재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에 발견된 고장난 면역세포는 분화가 끝났음에도 분화되지 않은 조혈모세포처럼 표면에 줄기세포항원(Stem cell antigen-1)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연구팀은 이 면역세포가 염증유발물질을 과도하게 분비하지만 세균을 퇴치하는 활성산소는 제대로 분비하지 못하는 점도 알아냈다.


이 세포 표면에 줄기세포항원에 대한 항체를 투여해 면역세포를 제거하면 균에 감염된 생쥐의 조직 손상과 치사율은 감소했다. 반대로 감염된 생쥐에게 이 면역세포를 이식하면 조직손상과 치사율은 증가했다.


배외식 교수는 "기존에 발견되지 않았던 유형의 새로운 면역세포를 발견했다는 점에서 흥미로운 성과"라며 "세균에 의한 패혈증은 여전히 심각한 염증반응으로 간주되는데, 그 기작에 깊이 관련된 새로운 면역세포를 발견하여 세균 감염반응에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세균 감염 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표적으로 새로운 면역세포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세균 감염질환의 진단 및 환자의 예후 예측 마커 개발에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