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1223 0112020012357671223 05 05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28101000 1579730884000

한국, 호주에 2-0 짜릿한 승리…2개의 골문 누가 열었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학범호가 호주를 완파하고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는 역사를 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지난 22일(이하 한국시간) 밤 10시15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서 열린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서 후반 김대원(대구)과 이동경(울산)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결승에 진출, 이번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2020년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획득다. 이로써 한국은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이는 세계 최초 기록이기도 하다.

동시에 대회 사상 첫 우승에도 도전하게 됐다. 상대는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누른 사우디아라비아다.

한국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5명이나 변화를 줬다.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원톱 공격수는 오세훈이었다. 2선에선 김대원, 정승원, 엄원상이 지원했다. 원두재, 김동현이 중원을 구축했고,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포백을 형성했다. 골키퍼는 송범근.

한국은 시작과 동시에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3분 만에 오세훈의 왼발 중거리포가 골키퍼 가슴에 안겼다. 한국은 전반 12분 김대원의 크로스가 호주의 헤딩 클리어로 문전에 떨어지자 엄원상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빗맞았다.

선제골은 후반에서야 터졌다. 후반 11분 이유현의 오른발 중거리포가 골대를 맞고 나오자 김대원이 침착하게 왼발 리바운드 슈팅으로 호주의 골망를 갈랐다.

한국은 후반 18분 센터백인 정태욱이 박스 안까지 공격 가담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허공을 갈랐다. 한국은 후반 19분 정승원 대신 이동경을 넣었다.

후반 교체 투입된 이동경은 후반 31분 추가골을 터트렸다. 이동경의 날카로운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한국은 이후에도 주도권을 쥔 채 경기를 진행했으며, 2-0으로 경기를 마치고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손에 넣게 됐다.

박가영 기자 park080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