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1006 0352020012357681006 04 0401001 6.0.26-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53892000 1579755303000

트럼프 또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에 관세 면제해줬다”

글자크기
인터뷰에서 “FTA 맺은 한국 삼성과 애플 경쟁 불공정”

지난 연말 중국산 애플 제품 등에 관세 철회한 것 또 생색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각)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을 위해 관세를 면제해줬다고 또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이 열린 스위스에서 미 <시엔비시>(CNBC)와 인터뷰에서 미 기업 애플에 대한 질문에 “나는 그들을 많이 좋아한다”며 “솔직히 나는 그들을 많이 도와줬다. 그들에게 (관세) 면제를 해줬다. 그것이 큰 차이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주로 삼성과 경쟁한다. 삼성이 그들의 넘버 원 경쟁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은 한국 기업”이라며 “우리는 한국과 무역협정을 맺고 있어서 공정하지 않다”고 말했다. 삼성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대미 수출에서 관세 혜택을 받지만 애플은 중국에서 생산한 제품을 미국으로 들여올 때 관세를 내야해서 삼성과의 경쟁에서 불리하다는 의미로 보인다.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인 트럼프 대통령은 애플이 생산한 아이폰·아이패드 등 15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지난해 12월15일부터 1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다가 중국과 무역협상 1단계 합의안에 동의했다면서 관세 부과 계획을 철회했다. 그에 앞서 지난해 8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는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관세 때문에 삼성과의 경쟁이 힘들다고 호소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애플을 단기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