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3846 0182020012357683846 04 0401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61231000 1579761248000

최악의 겨울폭풍으로 앓는 스페인, 9명 사망, 4명 실종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때아닌 겨울폭풍으로 스페인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스페인 겨울폭풍으로 인한 사망자가 9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지난 19일 상륙한 글로리아는 지난 21일까지 최고 시속 144㎞의 강풍과 인근 바다에 13.5m의 파고를 일게해 5명의 목숨을 빼앗았다.

동부 지중해 연안 발렌시아주 카르카익센트 지역에서 한 남성은 저체온증으로 숨졌으며, 동남부 알리칸테주에서는 가정집이 붕괘돼 여성 한 명이 목숨을 잃었다.

남부 알메리아주에서 우박을 동반한 폭풍을 피하던 한 농부는 온실 시설에 갇혀 사망했고 동부 베니도름 인근 침수 지역에서도 숨진 남성의 사체가 발견됐다.

중부 아빌라의 한 주택에선 지붕 타일이 떨어져 63세 노인이 맞고 숨졌으며 눈길에서 차량에 체인을 설치하던 한 시민은 다른 눈에 미끄러진 다른 차량에 치여 숨지기도 했다.

또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인원만 3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폭풍으로 인해 북동부 에브로 삼각주 일대에 바닷물이 쏟아져 벼 재배지 수십㎢가 침수되기도 했다.

현지 구조 당국은 실종자 4명에 대한 수색도 벌이는 중이다.

바르셀로나 광역행정청(AMB)의 해변 관리 담당 부서장인 다니 팔라시오스는 지난 22일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글로리아는 지난 100년 중 최악의 바다 폭풍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지난 21일 트위터를 통해 "폭풍으로 숨진 사람들의 가족과 폭풍으로 고통받은 모든 사람에게 지지와 위로를 보낸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서주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