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6625 1092020012357686625 02 0201001 6.1.17-RELEASE 109 KBS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79768399000 1579770216000

검찰 중간간부 교체안에 윤석열 “동의할 수 없다”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법무부의 검찰 중간 간부 인사 최종안을 받아본 뒤 "동의할 수 없다"는 의견을 법무부에 밝혔습니다.

윤 총장은 현 정권을 겨냥한 수사를 지휘해온 반부패·공안 지휘라인 주요 중간 간부 상당수가 교체되는 법무부의 인사 최종본을 어제(22일) 전달받았습니다.

법무부가 오늘(23일) 발표한 인사안에 따르면 검찰총장의 '눈과 귀' 역할을 맡아온 김유철 수사정보정책관(옛 범죄정보기획관)은 원주지청장, 반부패·강력부의 선임 과장인 엄희준 수사지휘과장은 수원지검 산업기술범죄수사부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겼습니다.

'상갓집 항명 사건'의 당사자이자 옛 대검 중앙수사부 수사기획관과 같은 역할을 했던 양석조 대검 선임연구관은 대전고검 검사로 사실상 좌천됐습니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해온 대검 공공수사부 중간 간부들도 대거 교체됐습니다.

임현 공공수사정책관(옛 공안기획관)은 대전지검 차장으로, 김성훈 공안수사지원과장은 서울북부지검 형사1부장으로, 이희동 선거수사지원과장은 인천지검 공공수사부장으로 전보됐습니다.

앞서 윤 총장은 법무부에 대검 중간 간부들의 '전원 유임' 의견을 전달한 바 있습니다. 대검 중간 간부들도 수사 연속성과 윤 총장 체제의 안정성을 위해 모두 유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검찰은 인사 협의 과정에서 "대검 중간 간부 전원은 아니더라도 필수 보직만큼은 인사 대상에 포함하지 말아달라"는 취지의 의견을 전달했으나 법무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검사장급 간부들에 이어 주요 중간간부들도 모두 교체되면서 윤 총장이 사실상 고립됐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현재 진행 중인 수사와 관련해 윤 총장과 손발을 맞출 실무진이 사라졌다는 겁니다.

법무부는 "비정상을 정상화해 인사의 공정성과 검찰 조직의 안정성을 도모했다"며 "특정 부서 중심의 기존 인사관행과 조직 내 엘리트주의에서 탈피해 인권·민생 중심의 검찰 업무 수행을 뒷받침할 수 있는 공정한 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윤 기자 (easynew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