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6746 0372020012357686746 06 0602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79768850000 1579771781000 related

[종합]"모자란 연기, 쑥스러웠다"‥공효진, SNS 댓글 논란 사과→팬 화답으로 해프닝 종료(전문)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공효진/사진=황지은 기자


공효진이 팬의 계정에 직접 단 댓글로 논란의 중심에 서자 결국 사과했다.

23일 공효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었는데 먼저 계정 소유주 분과 상처를 받은 많은 분들께 미안하다"고 적었다.

이어 "저에겐 작품 하나 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하다. 그저 예전 제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다"며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제발"이라고 사과했다. 이와 함께 공효진은 솔리드 3집 수록곡인 '이제 그만 화풀어요' 스트리밍 장면을 캡처해 게재하고 거듭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기도.

이를 본 해당 계정 팬은 "본의아니게 제 계정으로 많은 이슈가 되고, 서로 뜻하지 않은 일들이 부풀려져 확산되어 배우님께 큰 상처가 되지 않았나 싶어 정말 속상하고 죄송하다"며 "보내주신 댓글에는 오해없이 이해했고, 앞으로는 좀 더 배우님이 좋아하시는 쪽으로 응원하자고 생각했다"면서 "계정을 잠시 멈춘 것은 뜻하지 않은 오해가 확산되거나, 양산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했다"고 오히려 공효진에게 사과했다.

이어 "다른 팬들이 오해하시는 부분인 것 같아 말씀드린다. 정말 오랜 팬이고, 진심으로 공효진 배우가 20년뒤 40주년 되어 다시 대상 받는 그날까지 "쭉" 응원하겠다. 끝으로 제 계정으로 인해 많은 논란이 되어서 공배우님과 다른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단 말씀 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효진은 최근 자신의 팬이 직접 운영 중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찾아가 자신이 KBS2 '상두야 학교가자'에 출연했던 당시 영상이 담긴 게시글에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할게요"라고 댓글을 담겼다. 그러자 이 팬은 "배우님.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면서도 "사실 너무 슬퍼요. 공배우에게 죄송하네요. 하여튼 좋은 뜻으로 응원 다시 할게요. 고맙습니다"라고 서운한 심경을 전했다.

이후 공효진의 댓글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퍼지면서 논란이 됐다. 과거부터 지금까지 공효진을 진심으로 응원해준 팬에게 너무 예의가 없었던 것이 아니냐는 반응과 전 작품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의견이 제기된 것.

이틀째 공효진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화제가 되자, 결국 공효진은 "상처 받은 많은 분들께 미안하다"며 화 풀어달라고 사과했고, 팬 역시 자신으로 인해 도마에 오른 공효진에게 사과하며 해프닝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공효진은 1999년 영화 '여고괴담2'로 데뷔해 수많은 드라마로 사랑받으며 로코퀸으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지난해 방송됐던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데뷔 20년만 첫 연기대상 대상을 수상했다.

공효진 글 전문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였는데,

먼저 계정 소유주 분과 상처를 받은 많은 분들께 미안해요.

저에겐 작품 하나 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합니다. 그저 예전 제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어요.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제발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