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7773 0782020012357687773 01 0101001 6.1.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75010000 1579775047000

‘지역구 세습’ 논란…문석균 4월 총선 출마 포기

글자크기
이투데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 부위원장은 ‘지역구 세습’ 논란에 23일 총선 출마 포기하기로 했다.

문 부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며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부터가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정진하겠다"며 "성원해 준 모든 분, 특히 의정부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 표현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문 부위원장은 아버지인 문 의장이 여섯 번 당선된 지역구에 출마하면서 '지역구 세습' 논란과 맞닥뜨렸다.

이를 의식해 더불어민주당은 의정부갑 지역을 전략공천 대상지에 포함하면서도 경선 지역으로 돌릴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이투데이/곽진산 기자(jins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