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7979 0032020012357687979 05 0507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76187000 1579776195000

김태균, 원소속팀 한화와 1년 10억원에 FA 계약

글자크기

김태균 "도전한다는 마음으로 단년 계약"

연합뉴스

FA계약한 김태균
FA 김태균이 2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계약을 맺은 뒤 한화 정민철 단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김태균(38)이 원소속팀 한화 이글스와 단년 계약을 맺었다.

한화 구단은 23일 "김태균과 계약 기간 1년, 계약금 5억원, 연봉 5억원, 총액 10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당초 한화는 김태균에게 계약 기간 2년의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총액 기준에서 김태균의 요구안과 큰 차이를 보였고, 이에 김태균은 1년 계약을 맺은 뒤 재평가받겠다는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다.

김태균은 이날 통화에서 "도전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단년 계약을 요청했다"며 "구단과 팬들에게 다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균은 2001년부터 한화에서 활약한 프랜차이즈 스타다.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에서 뛴 두 시즌을 제외하면 프로선수 생활 전부를 한화에서 보냈다.

그는 한화에서 뛴 17시즌 동안 단 세 시즌을 제외한 모든 시즌에서 타율 3할 이상을 기록했고, 13시즌에서 100경기 이상 출전했다.

공인구의 반발력이 낮아진 지난 시즌에도 127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5를 기록했다.

김태균이 계약하면서 FA 시장엔 오주원(35)과 손승락(38), 고효준(37)만 남았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