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8542 0242020012357688542 05 0507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80386000 1579780449000 김태균과 FA계약 1년 2001241501

한화 간판타자 김태균, 1년 총액 10억원 FA 계약

글자크기
이데일리

한화 이글스 김태균이 FA 계약을 맺은 뒤 정민철 한화 단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 이글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화 이글스의 간판타자 김태균(38)이 우여곡절 끝에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한화 구단은 23일 자유계약선수(FA) 김태균과 FA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은 1년이며, 계약 규모는 계약금 5억원, 연봉 5억원 등 총 10억원이다.

이로써 김태균은 이번 시즌 정상적으로 한화에서 활약하게 됐다.30일 미국 애리조나로 떠나는 스프링캠프에도 정상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

한화 구단은 “김태균의 팀 내 가치와 프랜차이즈 스타의 상징성을 높게 평가했다”며 “김태균이 예우에 따른 보장보다는 올시즌 결과를 통해 객관적 평가를 받겠다는 의사를 전달해 이뤄진 계약이다”고 설명했다.

김태균은 2001년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한화에 입단했다. 프로 데뷔 첫 해에 88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3푼5리 20홈런을 기록하며 신인왕을 차지했다. 입단 후 일본프로야구 지바 롯데에 진출했던 2년을 제외하면 17시즌 동안 한화 원클럽맨으로 뛰며 팀의 프랜차이즈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한화 유니폼을 입고 뛴 기간 동안 1947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3할2푼3리 출루율 4할2푼4리 309홈런 1329타점 2161안타 등의 성적을 올리며 KBO리그를 대표하는 선수 중 하나로 성장했다. 통산 타율은 역대 2위, 타점과 최다안타도 각각 역대 3위, 4위에 랭크돼 있다.

정민철 한화 단장은 “김태균과 다시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로서 반드시 팀에 필요한 선수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가 팀에 헌신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만큼 올 시즌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김태균은 계약을 마친 뒤 “다시 한화 유니폼을 입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팀이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항상 한화를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을 위해 그라운드에서 모든 열정을 쏟아붓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