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8958 1082020012357688958 06 0601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84530000 1579789951000 related

"처음으로 설렜다"…'더 게임' 옥택연, 죽음 운명 바꾼 이연희에 반했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옥택연이 이연희와 함께 납치된 최다인을 구했다.

23일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3회·4회에서는 김태평(옥택연 분)이 납치된 이미진(최다인)을 구하기 위해 서준영(이연희)을 돕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태평은 카페에서 우연히 이미진(최다인)과 마주쳤다. 김태평은 이미진이 납치된다는 것을 알고 뒤쫓았고, 이미진이 납치된 후 길에 떨어져 있던 휴대폰을 주웠다. 이때 유지원에게 전화가 걸려 왔고, 김태평은 유지원의 전화를 받아 자신이 있는 곳을 알려줬다.

이후 유지원은 김태평의 도움을 받아 파출소에서 실종 신고를 했고, 김태평은 '신이 죽음의 운명을 정해준 거라면 묻고 싶다. 살인은 신의 방관인가. 인간의 오만인가. 나는 그 둘 중 어디쯤에 서 있는 걸까'라며 분노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서준영(이연희)이 납치 사건을 담당했고, 죽기 직전의 순간을 볼 수 있다는 김태평의 말을 떠올렸다. 서준영은 "당신이 그 여학생 죽음을 봤다면 지금 그 아이는 굉장히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을 거예요. 사실대로 말해줘요. 정말 사람 눈을 보면 죽음이 보이는 거야? 대체 어떻게 죽는데 그래요"라며 사정했고, 김태평은 끝내 이미진의 죽음에 대해 예언했다.

김태평은 "생매장됐다가 죽어요. 폐공장. 1.5m 정도 되는 그 학생 키보다 작은 나무 관에서. 당신이 그 학생 구해요. 심폐소생술도 하고요. 하지만 그 아이 안타깝게도 오늘 자정을 넘기지 못하고 죽어요"라며 밝혔다.

또 이미진은 생매장된 채 의식을 되찾았고, 옆에 있던 휴대폰으로 경찰에 전화했다. 경찰은 위치 추적을 시도했지만 이미진이 갖고 있는 휴대폰은 위치가 확인되지 않았고, 서준영은 김태평의 집으로 달려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준영은 "분명 그랬잖아요. 아이를 찾는다고. 심폐소생술도 하지만 죽는다고요. 그 말은 그때까지만 해도 미진이가 살아 있다는 건데. 단 1분이라도 미진이를 먼저 찾는다면. 그 예견 우리가 바꿀 수 있어요"라며 부탁했고, 김태평은 "내 예견은 한 번도 바뀐 적이 없어요. 안됐지만 돌아가요"라며 거절했다.

서준영은 "미진이 죽음을 미리 본 사람도 미진이 찾을 방법을 알고 있는 사람도 김태평 씨 단 한 명뿐이에요. 그리고 난 김태평 씨 예견을 바꿀 수만 있다면 뭐든 할 거예요. 도와줘요. 정확한 실마리가 필요해요"라며 호소했고, 결국 김태평은 이미진의 사진을 통해 죽기 직전의 순간을 다시 봤다.

김태평은 "열차 소리가 들렸어요"라며 단서를 밝혀냈고, 서준영은 지도를 통해 열차 소리가 들릴만한 위치에 있는 공장이 있는지 추적했다. 김태평은 서준영과 공장까지 동행했고, 이미진이 매몰된 장소를 찾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연희는 이미진을 구출한 후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미진은 김태평이 예견한 것과 달리 목숨을 건졌고, 김태평은 '기적이 일어났다. 그때까지만 해도 난 운명을 바꿀 수 없다고 믿었다. 처음으로 내 예견이 바뀌었다. 처음으로 죽음이 보이지 않는 사람을 만났다. 처음으로 누군가를 보고 설렜다'라며 감격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