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9478 0292020012457689478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92380000 1579792449000 related

'미스터트롯' 장민호, 성악괴물 김호중 밀어내고 1차전 眞등극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현역부 장민호가 1차전 진에 등극했다.

23일에 방송된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는 타장르부 김호중이 또 한 번 진을 차지했다.

이날 타장르부 '사륜구동'팀이 등장했다. 이들은 '2대8'을 선곡했다. 박현빈은 "노래하는 스타일이 네 명이 다 다르다"라고 걱정과 기대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아준수 역시 "도가 될지 모가 될지 모르겠다. 어떤 조화를 이룰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사륜구동팀은 시작부터 미스터 붐박스의 비트박스에 김호중의 목소리로 시선을 사로 잡는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확 집중시켰다. 이어서 고재근의 관록으로 메인보컬을 소화했다.

OSEN

2절에선 미스터 붐박스의 음성과 화려한 비트박스가 분위기를 더욱 살렸다. 시원한 샤우팅에 구성진 목소리, 랩과 비트박스까지 어울리면서 더욱 화려한 무대가 이어졌다.

결국 사륜구동팀은 마지막 소절에서 올하트를 받아 전원 통과했다. 이 모습을 본 현역부A팀은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현역부A팀은 "진을 못 뺏어올 것 같다. 호중이 형이 장난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올하트를 받자 김호중은 결국 눈물을 보였다. 고재근의 눈가도 촉촉해졌다. 김호중은 "진을 받고 부담감이 컸다. 무대를 준비하면서 어떻게 해야할 지 고민을 많이 했다. 올하트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OSEN

장윤정은 "많이 놀랐다. 어색한 무대가 되면 어떻게 하나 지켜봤는데 각자의 위치에서 100% 훌륭한 무대를 선보였다. 나는 강태관씨 때문에 놀랐다. 지난 무대에서 얌전히 서서 노래를 불러서 이렇게 끼가 있는지 몰랐다. 장난끼 있는 모습을 처음 봐서 놀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윤정은 "김호중씨는 괴물이다. 포즈도 연기자 같다. 트로트와 성악 발성을 마음대로 꺼낸다. 현역 건달이라고 해도 믿을만큼 연기를 잘해서 깜짝 놀랐다. 고재근씨가 락발성으로 불렀을때도 반드시 필요한 분이었다. 미스터 붐박스는 멀티다. 비트도 잘하고 노래도 잘한다. 네 분이 보석 같은 무대였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현역부의 장민호가 김호중을 밀어내고 1차전 진을 차지했다. 장민호는 "뒤에 있는 동생들이 큰 힘이 돼줬다. 처음 노래하는 마음으로 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 CHOSUN ' 내일은 미스터트롯'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