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0778 0432020012457690778 04 0401001 6.0.26-RELEASE 43 SBS 0 true false false false 1579818417000 1579825566000

"한국인 직원 무급휴직 통보될 것"…美 또 방위비 압박

글자크기

<앵커>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 미국 측이 주한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직원들을 지렛대 삼아 증액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9천 명 가까운 한국인 직원들을 무급휴직 시킬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워싱턴에서 정준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블룸버그 통신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되지 못하면 수 주 안에 주한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고용원들에게 무급휴직이 통보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당국자의 말을 인용한 것으로, 지난해 남은 예산이 소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임금이 삭감될 수 있다는 사실을 60일 전에 미리 통지해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주한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고용원은 9천 명에 가깝습니다.

이들 한국인 직원들에 대한 무급 휴직 경고는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앞서 주한미군 사령부는 지난해 10월 방위비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올해 4월 1일부터 한국인 직원들을 무급 휴직시킬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공문을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에 보내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공문 발송에 이어 미국 언론을 통해 또다시 무급 휴직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한국인 직원들을 지렛대 삼아 한국 정부를 압박해보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또 한국의 호르무즈 파병 결정에 대해선 고맙지만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으로 계산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미 당국자의 발언도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16일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에스퍼 국방장관이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노골적으로 압박하는 공동 기고문을 미국 신문에 낸 것은 협상 교착상태에 대한 미국의 불만을 반영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정준형 기자(goodjung@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