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4416 1022020012457694416 05 0506001 6.0.26-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579840344000 1579840371000

[In 방콕] '꿀휴식' 취한 김학범호, 이젠 결승전만 남았다..."우승" 강조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대망의 결승전을 앞둔 U-23 축구대표팀이 꿀맛 휴식을 맞이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2020 도쿄올림픽 티켓을 확보한 두 팀의 자존심 대결이다.

아시아 최강이라 자부하는 한국은 아직까지 이 대회 우승 경험이 없다. 2014년 오만에서 열린 첫 대회는 4위, 2016년 카타르 대회는 2위, 2018년 중국 대회는 4위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4번째 출전 만에 첫 우승컵에 도전한다.

4강전과 결승전 사이의 간격은 4일이다. 한국은 4강전 다음날인 23일 공식 훈련 없이 휴식을 취했다. 숙소에서 회복에 전념한 선수단은 현지 시간으로 24일 오후 5시부터 방콕 근교의 알파인 풋볼 트레이닝 센터에서 결승전 대비 훈련에 임한다.

한국은 첫 번째 목표인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얻어냈다. 일부에서는 결승전을 앞두고 동기부여가 떨어지지 않았을까 걱정했으나 선수단은 "우승이 목표"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먼저 김학범 감독은 "2차 목표는 이 대회 우승이다. 우승을 향해 계속 달려 나갈 생각이다"라고 다짐했다. 공격수 오세훈은 "2위는 누구도 기억해주지 않는다. 꼭 1위해서 팬들에게 좋은 선물을 주고 싶다"고 말했고, 이동경은 "마음이 흐트러지는 부분은 없을 것"이라며 "목표는 우승"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