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566 0362020012457695566 04 04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48780000 1579848961000

지구종말 시계, 자정 ‘100초’ 앞으로

글자크기
1947년 발표 시작 이래 ‘종말’에 가장 근접
한국일보

핵위협과 기후변화로 인류가 최후를 맞는 시점이 100초 전으로 앞당겨졌음을 보여주는 지구종말 시계. 미국 핵과학자회는 23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지난해의 2분 전에서 20초 더 당겨진 지구종말 시계를 공개했다. 1947년 이 시계가 생긴 이래 '종말'에 가장 근접한 시간이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핵전쟁의 위험을 가리키는 ‘지구종말의 날 시계(The Doomsday Clock)’가 자정까지 ‘100초’를 남겨 놓고 있다. 이 시계의 자정은 종말을 뜻한다. 1947년부터 매년 발표되고 있는 시간 중 올해 발표된 시각은 자정에 가장 근접한 것이다.

CNN에 따르면, 핵과학자회의 레이철 브론슨 회장은 23일(현지시간) 워싱턴DC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지구종말의 날 시계'를 발표했다. 브론슨 회장은 “올해는 시간도 아니고 분도 아니다”며 “100초 전” 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구가 멸망으로부터 얼마나 가까운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우리는 진정으로 위기에 직면해있다”고 덧붙였다.

자정 종말 시간은 매년 미 핵과학자회가 시간을 결정한다. 지난 2015년 자정 3분 전으로 결정된 뒤 지난해에는 자정 2분 전으로 당겨진 바 있다.

핵과학자회는 원래 지구종말의 시계에 핵전쟁 위험만 반영했지만, 최근 들어서는 기후변화, 유전자 편집, 사이버 공격 등 다른 위협요소들도 함께 고려하고 있다.

올해는 핵위협과 함께 기후변화 위협이 핵심 요소로 반영됐다. 브론슨 회장은 “강대국 간의 군비 확장 경쟁과 기후 변화 대응의 지연 등으로 인류의 위기가 전례 없이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의 중거리 핵미사일 협정(INF) 폐기로 인한 핵군축에 대한 불신, 미국과 이란의 대립 격화, 북미 비핵화 협상의 교착, 우주 및 사이버 공간을 무대로 한 새로운 군비확장 경쟁의 격화 등으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기후변화에 대한 각국의 관심이 낮고 효과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것도 인류에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회견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참석해 “다국간주의의 중요성이 더해지고 있다”며 각국간 대화를 통한 문제의 해결을 촉구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일방적으로 대북제재의 완화를 기대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내민 기회를 잘 포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