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6852 0512020012457696852 05 0506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62641000 1579862644000

김학범호 MF 원두재 "설날, 우승으로 보답하겠다"

글자크기

"체력적으로 크게 힘들지 않아…롤모델은 한국영"

뉴스1

대한민국 U-23 대표팀 원두재가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4강전에서 상대 선수와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콕(태국)=뉴스1) 정재민 기자 = 김학범호의 미드필더 원두재가 민족 대명절 설날을 맞이해 우승컵을 축구팬들에게 선물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경기장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맞붙는다.

김학범호는 지난 22일 호주를 2-0으로 완파하고 결승에 올랐다. 이로써 이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하지만 방심하지 않고 대회 첫 우승을 노리겠다는 각오다.

대표팀의 미드필더 원두재는 24일 오후 진행된 훈련에서 "설날도 설날이지만, 우승이 좋을 것 같다. 올림픽에 진출했지만 아직 대회 우승이 남았다. 한마음 한뜻으로 준비하겠다"며 "아직 대회가 끝나지 않았다. 우승이 남았다.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끝내고 나서 즐거워해도 늦지 않다"고 방심을 경계했다.

이어 지난해 두바이컵 친선대회에서 2-0으로 완승했던 경험이 있는 사우디에 대해선 "상대 선수가 많이 바뀐 것으로 알고 있다. 상대를 분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잘 준비해야 기분 좋게 승리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12일 대회 조별리그 C조 2차전 이란전부터 4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 원두재에게는 '포스트 기성용'이란 찬사가 쏟아졌다.

이같은 평가에 대해 원두재는 "체력적으로 힘든 건 크게 없다. 모든 선수는 경기를 나서고 싶은 것이 당연하다. 저 또한 그 마음이 크다"며 "부족한 점이 많은데 많은 관심에 감사하다. 기성용 선수도 있지만 모든 선수를 좋아한다. 특히 수비적인 측면에선 한국영 선수의 경기 영상을 챙겨보는 편"이라고 한국영을 롤모델로 꼽았다.

끝으로 "4경기 만에 무실점을 거둔 것은 수비 역할도 크지만 앞에서 열심히 뛰어준 공격수들의 역할도 크다"며 "조금 더 팀으로서의 단합력이 커졌다"고 말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