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124 0602020012457697124 03 0303002 6.0.26-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66064000 1579866127000 related

우한 폐렴, 채권시장에 새로운 변수

글자크기
중국에서 발생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채권시장에 새로운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이후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거나 한국 등 여타국으로 확산된 점이 확인되면 금융시장은 안전자산 선호재료로 반영할 수 있다는 것이다.

메트로신문사

24일 하나금융투자는 보고서를 통해 "춘절 이후 우한 폐렴의 전염이 확산될 경우 채권시장 강세 재료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선 하나금투 연구원은 "지난 2015년 메르스(MERS)의 경우 내수위축이 확인되면서 2015년 6월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1.75%에서 1.50%로 인하했다"면서 "한국 내에서의 확산여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연구원은 "전세계적으로 소비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미국 등에서 확진자 발생이 늘어날 경우 투자심리를 위축시키는 요인이 될 것"이라면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까지 이어지지 않더라도 단기적인 채권 강세 재료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손엄지 기자 sonumji301@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