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268 0252020012457697268 04 0402003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68428000 1579868475000

日 두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등장

글자크기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두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24일 일본 후생노동성(후생성)은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다 지난 19일 일본으로 여행 온 40대 남성에게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발견된 건 지난 15일 이후 처음이다. 첫번째 확진자는 우한시를 방문한 적이 있는 30대 중국인 남성으로,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거주자다.

조선일보

2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시 한커우(漢口) 역 앞 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걷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번째 확진자인 40대 남성은 지난 22일 발열과 인후통을 호소하며 일본 의료기관을 방문해 폐렴으로 진단 받았다. 그는 현재 도쿄 의료기관에 입원해 있으며 비교적 안정된 상태라고 한다. 이 남성은 중국에 머물던 지난 14일부터 발열 증상이 있어 두차례 현지 병원을 찾았으나 폐렴 진단을 받지 않았다. 그는 증상이 회복돼 현재 퇴원했다.

그는 우한 폐렴이 본격 확산하기 시작한 장소로 지목된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하진 않았다. 일본에 온 후엔 일행과 숙소에서 객실을 따로 썼으며 거의 방에 머물렀고 이동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후생성은 설명했다. 남성의 일행은 특별한 이상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후생성은 이 남성과 접촉한 이들의 건강 상태 등을 점검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우한시에 체류하는 일본인을 약 710명으로 파악하고 있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오후 우한시를 포함하는 중국 후베이(湖北)성에 대한 감염증 위험 정보를 전체 4단계 중 3번째로 높은 ‘레벨 3’로 올리고 방문 자제를 권고했다.

[윤민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