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784 1072020012557697784 06 0602001 6.0.2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80760000 1579880782000 related

'나 혼자 산다' 기안84 신작 품평회…본업에 충실한 ㈜기안84 대표의 카리스마[종합S]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건물주가 된 기안84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24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의 신작 품평회와 고향인 마산을 찾은 이성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먼저 이날 기안84의 이전한 사무실이 공개됐다. 화려한 외관에 기안84는 "한 층만 세 들어 쓰고 있다. 간판을 달아보고 싶었다. 제일 싼 걸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에 있던 곳은 도심 속에서 북적거려서 조용한 곳으로 옮겼다. 훨씬 넓어지고 쾌적해졌다"고 설명했다. 새 사무실은 더 쾌적하고 별도의 회의실까지 갖춘 한층 업그레이드된 시설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기안84의 '복학왕'을 잇는 신작 품평회가 개최됐다. 그는 웹툰 작가들의 품평을 참고하기 위해 절친 이말년 작가를 비롯해 김재한, 강민구 등을 초대했다.

김재한은 밥을 사준다는 기안84의 말에 반색하면서도 눈치를 봤다. 이에 강민구는 "건물주가 됐지 않느냐"라며 기안84를 부러워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말년은 평소 기안84 절친인 만큼 그와 비슷한 4차원 면모를 과시했다. 다과회에 쓸 과자를 흔들어 섞어 각을 맞춰놓는가 하면, 속을 알 수 없는 눈빛으로 사무실을 배회해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그는 직원에게 "원래 저렇게 교장선생님 같으냐. 고충이 많겠다"라며 기안84를 비난해 웃음을 더했다.

기안84의 절친 헨리는 기안84 신작 BGM 만들기에 도움을 주며, 천재 뮤지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음악에 관련해 살뜰한 문자를 주고받으며 '베스트 커플상' 다운 친분을 과시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이성우는 어머니의 생신을 맞아 반려견 두부와 고향 마산에 내려갔다. 그는 마산역에 마중 나온 아버지와 시장으로 향했다. 어머니를 위한 음식들을 만들기 위해 재료를 사러간 이성우는 시장 어른들의 악수, 사진 요청을 받으며 마산 슈퍼스타임을 입증했다.

이성우가 본격적으로 요리를 하는 동안 아버지와 어머니는 이성우가 출연한 ' 나 혼자 산다' 방송분을 다시보기했다. 이는 아버지가 휴대폰으로 TV를 찍어놓은 것. 아버지는 "40분동안 들고 있었다. 30번 정도 봤다"고 말했고, 어머니는 "무지개 회원들에게 어찌나 고맙던지 박나래가 베개 선전을 해서 필요도 없는데 샀다"고 덧붙여 회원들을 감동하게 했다.

어머니 생일 잔치를 위해 다섯 이모들도 총출동했다. 다섯 이모들의 쌍둥이처럼 너무 닮은 모습에 화면을 보던 멤버들은 "같은 분 아니냐"고 놀라워하기도 했다. 이성우는 부모님 대신 팔을 걷어붙이고 직접 요리를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