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9889 1092020012557699889 02 0201001 6.1.17-RELEASE 109 KBS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79915766000 1579925085000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 ‘안정적’…의심증상 32명 ‘음성’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두 번째로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는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보건 당국은 의심 증상을 보인 32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 해제됐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오늘 "어제 발표된 두 번째 확진자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입원 중이며, 현재 인후통 등의 증상을 완화하는 대증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에 대한 엑스선(X-ray) 검사 결과, 기관지염 소견이 있어 폐렴 관련성을 계속 검사할 예정입니다.

국내 두 번째 환자는 55세 한국인 남성으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9일 현지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이후 우한 출발, 상하이 경유로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으며,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격리는 되지 않지만, 보건소가 증상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는 '능동감시'를 받았습니다.

자택에서 머물던 중 인후통이 심해지자 보건소에 진료를 요청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통해 24일 오전 두 번째 환자로 확진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두 번째 환자를 접촉한 비행기 내 인접 승객 등 56명, 공항 내 직원 4명, 자택 이동 시 택시기사 1명, 아파트 엘리베이터 동승자 1명, 보건소 직원 5명, 가족 2명 등 총 69명을 '능동감시' 형태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능동감시는 보건당국이 환자와 마지막 접촉일부터 14일 동안 1일, 2일, 7일째 유선으로 연락해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만약 관찰 과정에서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격리 후 검사를 받게 됩니다.

첫 번째 환자인 35세 중국인 여성의 상태도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면서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 등으로 지난 18일 현지 병원을 찾았고, 해외여행을 위해 19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발열 등이 확인돼 검역대에서 바로 격리됐습니다. 다만 이 환자는 아직 몸에 열이 있고, 최근에 촬영한 흉부 컴퓨터단층촬영(CT)에서 폐렴 소견이 나왔습니다. 현재는 환자가 주관적으로 느끼는 폐렴 증상은 없는 상태여서 의료진이 상태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위기단계 '주의' 수준으로 유지하고, 환자감시체계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 환자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확대 운영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과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지자체에서는 시·도 방역대책반을 가동 및 지역사회 환자감시와 접촉자 관리를 강화해 설날 연휴 등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금한 기자 (email@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