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3927 1132020012657703927 04 0401001 6.0.26-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78800000 1579978818000

중국 우한폐렴에 영화관 문닫고 식당예약 취소…경제 타격 예상

글자크기
쿠키뉴스

중국이 25일 연중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 설)를 맞았지만 우한 폐렴이 전국을 강타한 올해는 예년보다 썰렁한 분위기다.

전국 각지의 유명 관광지에서 영화관까지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공공장소는 감염 예방을 위해 속속 문을 닫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가족끼리 조용히 명절을 보내는 사람이 많아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이 시내 전 영화관의 문을 닫은 데 이어 다른 여러 지역도 그 뒤를 따르고 있다.

25일 연합뉴스와 차이신(財新) 등에 따르면 광둥(廣東)성 영화국은 전날 모든 영화관의 춘제 기간 운영을 중단하라고 긴급 통지를 내렸다.

상하이 영화국도 춘제 기간 영화관의 문을 닫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CGV와 완다(萬達) 등 일부 영화관 체인들은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전국적으로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 영화업계는 최대 대목인 춘제를 덮친 우한 폐렴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해 춘제 연휴 기간 중국 극장가의 입장 수입은 58억위안(약 1조원)이었는데 올해는 대폭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영화는 개봉 연기를 선택했다. 또 춘제 기대작 가운데 1편은 개봉일인 이날 온라인에서 영화를 무료로 공개해 화제가 됐다.

임중권 기자 im9181@kukinews.com

쿠키뉴스 임중권 im9181@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