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5572 0182020012657705572 03 0306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0653000 1580001007000 related

`9억 넘는` 1주택자도 전세대출은 좁은 문…예외사유 있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일부터 시행한 12·16 전세대출 규제는 시가 9억원이 넘는 1주택자에 대한 전세보증을 전면 제한했지만 몇 가지 실수요 예외 사례를 인정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는 전근(직장이동)이다. 가족이 서울에 있는 보유주택에 살고 있는데 아빠가 부산 근무 발령을 받은 경우다. 이 경우 아빠가 부산에서 전세를 살 수 있도록 전세대출을 열어주는 것이다.

단 인사발령서 등 전근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회사에서 받아 제출해야 한다.

매일경제

지방에서 자가 주택에 거주하고 있는데 자녀가 서울로 진학한 경우(자녀교육)도 사유가 인정된다. 자녀의 재학증명서나 합격통지서 등을 증빙자료로 제출해야 한다.

질병 치료를 목적으로 가족과 떨어져야 하는 경우 역시 실수요로 인정이 된다.

일례로 서울 소재 대형병원 근처에서 1년 이상 기간 동안 빈번한 통원치료를 받아야 한다면 이런 사례에 해당할 수 있다. 진단서나 의사의 소견서가 필요하다.

60세 이상 부모님을 모시기 위한(부모봉양) 전세 주택이 필요한 경우 역시 실수요도 인정한다. 학교 폭력에 따른 전학 역시 전세 거주 실수요로 인정된다.

단 실거주 수요는 보유주택 소재 기초 지자체(시·군)를 벗어난 전세 거주 수요만 인정한다. 서울시나 광역시 내의 구(區)간 이동은 인정하지 않는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