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348 1112020012657707348 03 0305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16390000 1580016396000

커지는 OLED TV 진영···LCD 주력해온 일본 샤프도 도전장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전자업체 샤프가 올해 안에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제조사 대열에 합류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올해만 OLED TV 진영에 3개 업체가 추가돼 시장 확대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6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샤프는 일본 시장에 LG디스플레이 패널을 채택한 OLED TV를 내놓을 전망이다. 가격대는 최소 30만엔(약 319만원) 수준으로 상반기 안에 출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액정표시장치(LCD)에 주력해왔던 샤프로서는 새로운 출발”이라며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고전이 (OLED 진출을 결정한) 가장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일본 프리미엄 TV(2,000달러 이상) 시장에서 OLED 비중이 75%를 돌파한 것과 올해 도쿄올림픽에 따른 프리미엄 TV 호재, LG전자의 일본 공략 본격화 등도 샤프의 OLED 시장 진출을 이끌었을 것이란 게 업계 분석이다.

이로써 미국 비지오(Vizio), 중국 샤오미(小米)에 이어 올해 OLED TV 출시를 선언한 제조사는 3개로 늘어났다. 이들 업체가 출시 계획을 현실화한다면 OLED TV 진영에 합류한 TV 제조사는 한국 LG전자, 유럽 필립스, 일본 소니 등을 포함해 총 18개가 된다. 특히 샤프는 일본 TV 시장 점유율 1위(작년 3분기·IHS마킷 기준)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일본 OLED 시장의 가파른 성장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OLED TV 패널을 독점 공급하고 있는 국내 LG디스플레이 실적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앞서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국내 LCD TV 패널 생산 중단을 발표하며 올해 OLED 패널 판매를 작년의 2배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